top of page
검색
  • busybeeworks

서울판화 - 경주, 보경과 함께

만나면 그냥 기분좋고

장난 치고싶은 친구들.

^^ 보경이의 작품 앞에서~

코코코.

아우. 난 보경이의 저 케로로같은 표정이 너무 좋아.

내 작품 앞에서 경주.

보경이. 작품이랑 하나다.

나. 이 <정신안정용 무한반복 수작업>이 나의 인생을 돕고 있어. 고마운 똥글뱅이들.

또 모였다~

경주작품앞에서 보경이. 경주 작품은 사진발이 잘 받는다~

우리 서로 너무 다른 작업을 하고 있지만,

항상 서로의 작품을 너무 좋아하고,

그 안에서 유쾌함을 찾아내니까.

같이 있으면 더 없이 힘이 돼.

자. 마음에 들어?

마지막~

또 새로운 작업을 하면 그때 만나자구~

조회수 1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

תגובות


bottom of pag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