top of page
검색
  • busybeeworks

음악은


악기라는 것이 참 녹록치 않은 대상이다.

어느정도 다룰 수 있지 않으면 제대로 된 소리를 절대로 내주지 않는다.

나에게는 시각적으로 무척 아름다운 이것들은,

고고하다.


노래를 부르는 것 보다

듣는 것이 좋을때가 많고

듣는 것 보다 노래하는 모습을 보는것이 좋을 때가 더 많다.


무언가 만들어지는데는 시간이 걸린다.

녹음실의 멈춰진 공기.

침묵의 사각 공간은

사람을 겁주기에 안성마춤이다.

그러기에 그림을 그린다.

그림을 그리면서 대상에 대해 전에없던 관심이 생기고,

약간은 친해진듯 느끼면서 나에게 침묵을 깰

용기를 달라고 허락을 받는듯.

조회수 4회댓글 0개

최근 게시물

전체 보기

Comments


bottom of page